top of page

아이랑, 느리게 한 달

레이지마마

레이지마마에 오셨군요. 

그렇다면... 

너무 바쁘게 살지 마세요.

너무 많은 것을 계획하지 마세요. 

 

이 곳에서 아이들은 

새로운 곳을 구경하고 맛집을 다니는 것 보다 

마당에서 친구들과 노는 걸 가장 좋아할 거예요. 

 

여행은 자주 올 수 있지만 

살아보는 경험은 

이번 한 번만 할 수 있어요. 

 

한달쯤 다 내려놓고 

 

여행말고 

 

살다가세요. 

 

11월3호님후기.png

what people say

"아침에 요가 프로그램 참여하고, 제공되는 스무디랑 식빵 하나 구워서 간단히 아침하고 프로그램 참여하고 근처 맛집에서 점심 먹고 공터에서 뛰어놀게 하면 하루 금방이예요. 아침 9시부터 밤 9시까지 밖에서 노는 것 보고 깜짝 놀랐네요. ㅎ 덕분에 아이가 체력이 좋아져서 전에는 조금만 걸어도 다리 아파 힘들어 안아줘야 했던 아이 오름도 씩씩하게 잘 올라가더라구요! (같이 걷는 언니 오빠 동생 친구들이 있어서 그런가 봐요.) 잘 몰랐던 오름, 동백 동산, 4.3 유적지도 안내해주시고 너무 좋았어요. "

— 2022년 11월 3호, 깐따삐아 님

  • Facebook
  •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