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레이지마마는 이렇게 달라집니다.

7월 13 업데이트됨


레이지마마는 2020년을 맞아 단순히 한달간 집을 임대하는 임대사업자를 넘어서 ‘삶의 전환점이 되는 한달간의 경험’을 제공하는 회사로 거듭나려고 합니다.

그간의 컨셉이 한달간 주택과 아이들이 친해질 수 있는 공간과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었다면, 달라진 레이지마마에서는 ‘가족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줄 수 있는 시간’을 적극적인 프로그램의 형태로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가족의 삶이 행복하려면, 그 중심에선 엄마들이 행복한 웃음을 지을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요? 아이는 통 기대와 다르게 행동하고, 남편은 집에서 통 말이 없고, 인스타그램을 보면 나만 빼고 모든 사람들이 다 잘살고 행복해보입니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 키우면서 엄마들은 점점 자기 자신과 마주할 시간을 잃어버립니다. 내 아이가 뒷쳐질까봐, 무리에 끼지 못 할까봐, 자신감을 잃을까봐 걱정되고 불안한 마음에 좋은 엄마 역할을 해내느라 너무나 바쁩니다. 아웃사이더가 되지 않기 위해 열심히 주변 엄마들과 관계 맺기에 노력하지만, 사람을 만나면 만날 수록, SNS를 열심히 할 수록 자괴감과 열등감은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만나는 그들은 (어쩌면 나조차도) 리얼이 아니라 남들에게 보여지기 위해 만들어진 가상 인물이지 모릅니다.

레이지마마에서 보내는 한달은 그 모든 관계를 잠시 끊고, 온전히 자기 자신과 대화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매일 아침 요가를 하며 내 호흡과 몸의 움직임에 귀를 기울이고, 차를 한잔 마시고 조용히 책을 읽고, 천천히 동네를 산책하며 아이 친구 엄마들과 수다떠는 대신 내 자신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지세요.

오프라 윈프리는 하루 딱 15분만 조용히 앉아 나 자신의 숨소리를 듣는 것 만으로도 인생이 1,000배는 더 나아질 수 있다고 단언합니다.

한달간 독박육아를 해야 해서 불가능하시다구요?

저희 레이지마마가 매일 한 시간씩 아이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평일 오전, 매일 진행되는 다양하고 재미있는 키즈클럽을 통해 아이들은 단지 내 마당과 어린이 도서관에 머물며 한달간 이웃이 된 친구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쌓을 것입니다.

엄마가 졸졸 쫓아다니시지만 않는다면, 아이들은 마당에서 노느라 엄마를 잘 찾지도 않을 겁니다.

레이지마마에서는 오늘은 어디갈까? 고민하고 맛집을 찾아다니는 대신, 아이들을 실컷 마당에 풀어놓고 단지 내 카페에서 책을 읽거나 집 테라스에 앉아 멍때리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아이들이 노는 소리, 아침에 새소리를 들으며 소소한 것들에 미소짓는 행복감을 느낄 수 있게 된다면, 아이들은 거울처럼 엄마의 행복한 얼굴을 닮을 겁니다.

2020년 레이지마마는 조용히 나 자신과 대화하고 싶은 엄마들을 환영하고 지지합니다. 그래서, 제주도의 많은 곳을 여행하고자 하는 분들께는 레이지마마가 숙소로서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저희 프로그램에 참여하시려면 최소한 낮 12시까지는 마을 안에 머무셔야 하거든요.

- 레이지마마 -

#제주한달살기 #레이지마마 #레이지마마제주 #레이지마마선흘

조회 0회

​"충분한 휴식과 다른 문화적 경험을 통해

삶의 변화를 선물합니다."

전화 : 한국 +82-(0)10 7430 4279  / 호주 +61 (0)431 532 379

9am ~ 5pm 

Monday to Friday 

© 2017 by Lazymama Co.,, Ltd